[녹턴 노벨] A 랭크 모험가의 슬로우 라이프 24화

라이킴 팩토리






물고기를 낚시한다


 


「옷! 잡혔다」




「오─! 이것으로 몇 마리째야?」




「6마리째다!」




「제길, 나는 3마리다!」




 강의 흐름이 온화한 하류. 

이끼가 붙은 돌이나 물고기가 좋아할 것 같은 풀숲이 있는 탓인지 


투명한 수면에는 몇 마리의 물고기가 헤엄치고 있다.




 그 덕분인가, 우리들이 먹이를 붙여 바늘을 늘어뜨리면 잘 물어 온다.




 트악크가 물고기의 모이는 지점을 파악하고 있었던 것도 있지만 


이 정도로 물고기가 모여 있는 것은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




 자신의 저녁 밥이나 에르기스씨에게 건네주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에 


이 기회를 놓치지 말고 많이 낚시하지 않으면.




「옷, 아유다」




 낚아 올린 물고기를 보면 아유였다.




 소금구이로 하면 이것이 또 맛있구나. 


몇 번이나 먹었던 적이 있는 물고기이지만, 그 시원스로운  흰자에 소금이 잘 맞는거야. 


민물 고기 안에서 제일 좋아하는 물고기다.




 뇌리로 그 맛을 생각해 내면 


입안에 타액이 흘러넘쳐 왔다.




 낚싯대로부터 늘어나는 실을 끌어당겨, 물을 넣은 물통에 아유를 넣는다.




「라는 것은, 그 근처에 있는 물고기의 무리는 전부 아유다. 저기를 노리자」




 바늘에 먹이를 다시 붙여서 조금 전보다 조금 먼 장소에 찌를 날린다.




 그러자, 체폭이라는 소리를 내고 바늘이 가라앉아


물의 흐름에 의해 아유 무리에 가까워져 간다.




살아있는 좋은 먹이로 보이도록 장대를 움직임 하면서


사냥감이 바늘에 걸리는 것을 기다리고 기다린다.




 시원한 소리를 내 흐르는 물의 소리가 기분 좋다. 



크게 숨을 들이마시면 


물의 냄새, 이끼의 냄새, 풀의 냄새와 



여러가지 자연의 향기가 느껴진다.




 물고기와 술책을 해서 낚아 올리는 쾌감은 낚시의 참된 맛이지만 


이렇게  자연에 몸을 맡겨 일체감과 같은 것을 맛보는 것도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자연과 서로 섞일 것 같은 감각을 느끼면서 눈을 감아 


멍─하니 하고 있으면 장대로부터 진동이 전해져 왔다.




 쫑긋쫑긋 전해지는 감촉으로부터 해서 

물고기가 먹이를 들쑤시어 먹고 있을 것이다. 


손에 가지는 장대가 가볍게 된다.




 아직이다. 아직 낚아 올려야 할 것은 아니다.




 그렇게 판단해 가만히 기다리면 장대가 꾸욱 끌려갔다.




 -지금이다!




 라고 생각한 순간, 장대를 가지는 손에 힘을 써 이끈다.




 바늘이 물고기에 걸린 중량감을 느끼면서 이끌면, 물고기가 수면에서 발버둥 쳐 물보라를 일으킨다.




「또인가!? 빠르구나!?」




 트악크의 놀라는 소리를 들으면서, 나는 도망칠 수 없게 장대를 끌어당긴다. 


우연인 것인가, 머리가 도는지 


돌이 점재하는 장소에 도망치려하고 자빠졌지만, 그것을 저지해 이끈다.




 그리고, 물고기의 움직임이 무디어진 곳에서 단번에 장대를 이끌었다.




 수면으로부터 나타난 것은 조금 전과 같은 녹색을 한 아유다.




「오옷! 큰데!?」




 그러나, 그것은 통상 사이즈인 15센치보다 아득하게 크다. 


20센치미만은 있을 것이다.




 아유로 해서는 상당한 거물로 식감이 있을 듯 하다.




 공중에 매달 수 있었던 아유를 천천히 끌어당긴다. 


여기서 도망가면 견딜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팔딱팔딱 몸을 비트는 아유에 조마조마 하면서도 


어떻게든 끌어당겨 물통으로 넣었다.




「후─……」




 자그만 거물을 낚아 올린 것에 의해 달성감을 느낀다.




 조금 전 잡은 아유와 비교해 보면 역시 큰데.




 오늘은, 돌연 후로라를 권해 폐를 끼쳤고 낚싯대도 에르기스씨의 물건이다.




 에르기스씨의 집에 나누어 주는 물고기는 이것으로 하자.




「트악크! 그쪽은 어때?」




「3마리째를 낚고 나서 전혀 잡히지 않아!」




 건너편 물가에 있는 트악크를 부르면


기분이 안 좋을 것 같은 소리가 돌아왔다.




「기분이 안좋을 것 같은 얼굴을 하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얼굴은 관계없을 것이다?」




 반드시 동물적인 본능을 감지해 


물고기가 피하고 있는거야.




 트악크가 미간에 주름을 대면서 바늘을 투입.




 그리고 물고기에게 먹이를 빼앗겼는지 흘렀는지, 먹이를 2회 다시 붙인다.




 나는 그 사이에 아유를 2마리 낚아 올리고 있었다.




 나만 호조로 왠지 미안하게 느끼는구나. 



하지만, 사냥감의 수를 서로 경쟁하는 것도 즐거움의 하나인 것으로 사양은 하지 말자.




「어때―? 가득 잡히고 있어?」




 새롭게 먹이를 붙여 바늘을 가라앉히면, 아이샤와 후로라가 머리카락을 나부끼면서 왔다.




 바람에 흔들리는 빨강과 금의 장발이 매우 예쁘다.




「어떻습니까?」




 나의 옆에 온 후로라가 바람으로 흐르는 머리카락을 누르면서 묻는다.




 타올로 수분을 닦아낸 덕분인가, 이제 가슴팍의 블라우스는 비치지 않았었다. 


조금 유감으로 생각하는 자신이 있던 것은 비밀이다.




「상당히 잡히고 있다. 벌써 9마리나 잡혔어」




「그만큼 시간이 지나지 않았는데 벌써 9마리입니까? 굉장하네요! 거기에 이 아유는 크다……」




 물통을 들여다 본 후로라가 순진한 웃는 얼굴로 말한다.




 그렇게 칭찬할 수 있으면 좀 더 낚아 올리려고 생각해 버리는군.




 길드의 예쁜 접수 아가씨에 칭찬되어지고 있던 모험자도 이런 기분이었을까.




 그 때는 특별히 신경쓰지 않았지만, 후로라가 접수 아가씨로 있으면 희희낙락 해, 


사지에 뛰어들고 있었을지도 모르는구나. 모험자 길드도 꽤 악랄한 일을 한다.




「……저쪽은 얼굴을 보면 어떤 상태인가 알아요」




 아이샤가 트악크를 가리키면서 웃는다.




 아이샤가 웃고 있는 것을 저 편도 알았는지, 트악크의 미간에 깊은 주름이 모이고 있었다. 

장대가 불규칙 떨고 있는 것은 물고기를 유인하기 위해서가 아니고 분노에 의한 흔들림일 것이다.




 그러나, 그런 분노의 덕분으로 물고기를 유인할 수 있었는지 트악크의 장대가 휘어졌다.




「오옷! 왔다구!」




 시무룩한 얼굴로부터 돌변해, 생생하게 한 표정으로 장대를 끌어 들이는 트악크.




 아무래도 저 편에도 당첨이 온 것 같다.




「트악크씨에게 물고기가 문 것 같네요」




「……구두나 목편일지도 몰라요?」




「저 상태를 보는 한 물고기야」




 저것이 목편이라고 하면 트악크가 너무 불쌍하다.




 수면을 마구 설치는 물고기를 상대로 트악크는 계속 끈질기게 이끈다.




 거리가 떨어져 있는 탓인지 잘은 안보이지만

희고 큰 몸통이 일순간만 보였다. 


저것은 상당한 거물일 것이다. 


그 증거로 트악크의 장대가 꽤 크게 휘고 있다.




 내가 낚아 올린 아유보다 큰 당겨짐이다.




 트악크가 진지한 표정으로 천천히 자신의 방향으로 끌어 들인다.




 아슬아슬 하면서 우리들은 트악크 계속 지켜본다. ……그리고,




「오라앗!」




 트악크가 힘차게 장대를 치켜들었다. 


수면에 기어들고 있던 물고기가 공중에 날아 오른다.




 그것은 희고 홀쪽한 시라기스로 불리는 물고기였다.




 미끄덩 미끄덩한 미끄러짐이 있는 몸통에 


구불구불한 뱀과 같이 이동하는 것이 특징이며


구워 먹으면 두툼하면서 시원스러운 맛을 하고 있어 몹시 맛있다.




「오오! 해냈군 트악크!」




「축하합니다!」




「헤헷, 고마워요!」




 나와 후로라가 감탄의 소리를 높이면 트악크가 쑥스러운 듯이 웃는다.




 그리고 기쁜듯이 


낚시한 시라기스를 신중하게 바늘로부터 벗어나게 하고 물통에 넣는다.




 그런 트악크를 봐 아이샤가 불쑥 말을 흘린다.




「……마지막에 시라기스가 손으로부터 미끄러져 강으로 돌아간다는 일이 되지 않았지요. 재미없어요」




「……너에게는 절대로 주지 않으니까!」












원래 이 작품.. 맛보기를 끝냈던 작품이지만 


최근 몇몇 댓글과 더 보고 싶다는 요청이 올라와서  



조금 더 이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