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킴 팩토리 :: [녹턴 노벨] A 랭크 모험가의 슬로우 라이프 28화
본문으로 바로가기






밭을 경작하고 싶다


 


아침 햇살을 받으며 나는 눈을 떴다.




침대에서 벌떡 일어나 크게 기지개를 했다.




 흐릇한 눈시울을 비비면서 기지개를 켠다.




 침실이란 이름뿐의 텅 비었던 방에는, 현재 트악크가 만들어 준 훌륭한 침대가 놓여져 있다. 

이불이나 모포는 트악크의 소개로 부인들에게서 손에 넣었고


마침내 2주 전쯤에 침실이 완성되었다.




 덕분에 오늘도 편안하게 잠을 잘 수 있었고, 등이나 허리가 아파지는 일은 전혀 없다.




어른들이 둘은 잘 수 있을 만큼 큰 침대이고, 이불도 쿠션성이 높기 때문에 뛰어들어도 꿈쩍도 하지 않는다.


그 나름대로 돈은 들었지만, 매일 사용하는 침대를 위해서 인거니까 전혀 아깝지는 않다.




 그 외에는 옷장이나 카페트, 책장, 작은 둥근 테이블에 의자가 놓여져 있고 상당히 생활감이 나온 것이다.




 내가 쾌적하게 보내기 위한 거처가 생긴 것 같고 


나이 먹은 보람 없이 두근두근해 버린다. 


조금 동심에 돌아간 것 같다.




침대의 감촉을 온몸으로 즐기던 나는, 침대에서 내려와 창을 열어 젖힌다.




 아침의 청량한 공기가 흘러들어와 나의 뺨을 어루만진다.




 상쾌한 공기를 받으면서 크게 심호흡 하면, 몸의 안에 신선한 공기가 들어오고 매우 기분이 좋다.




 그리고 몇번이나 공기를 맛본 나는, 얼굴을 씻기 위해서 우물로부터 물을 퍼냈다.




「알도씨 안녕」




「안녕하세요 에르고씨」




 나와 마찬가지로 얼굴을 씻으러 왔을 마을사람에게 인사를 돌려준다.




 아무렇지도 않은 단 한마디만의 회화이지만, 그것만으로 마음이 튄다.




 수렵인에게 되고 나서 1개월. 


내 생활도 상당히 안정되고 마을에도 익숙해질 수 있었다.




 처음은 에르기스씨, 피오나씨, 후로라, 트악크, 아이샤 정도 밖에 말을 걸어 주는 사람이 없었지만, 


지금은 로렌씨, 카일, 마을의 부인이나 그 남편, 아이들과 꽤나 고리가 넓어졌다.




 마을의 안을 걷는 것만으로 「오늘도 사냥이야?」 「안녕」 「최근 어때?」라고 말을 걸어 준다. 

자신과 같은 사람을 신경 써주는 것이 이렇게나 기쁜 일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 생각을 하면서 물을 떠서 구석에 붙어 얼굴을 씻는다.




 차가운 물이 열을 빼앗아가고, 단번에 졸음이 깨는 것 같다.




 신선한 공기와 냉수를 받은 나는 심신은 모두 각성 하고 


집에 돌아와 척척한 움직임으로 아침 식사를 만들기 시작한다.




오늘 메뉴는 어제 만들고 남은 야채 수프, 멧돼지 고기와 버섯 볶음, 빵에 말린 포도다.




 야채 스프는 물론 트악크 비전의 것이다. 

후로라에 가르쳐 받은 조미료의 피코 열매, 거기에 야채의 잘게 써는 방법에 조심하는 것만으로 


간단하게 재현 가능하게 된 것이다.




 재현 한 스프를 트악크에 먹였을 때의 얼굴은 재미있었구나.




 절대로 곧바로는 흉내 낼수 없다고 얕보고 있던 만큼, 충격이 컸던 것 같고 


가는 눈을 동그랗게 뜨고 있었기 때문에.




 당시의 트악크의 얼굴을 떠올리며 낄낄 웃으면서, 프라이팬에 버섯이나 산채를 투입. 

그리고 어제 잡은 멧돼지 고기를 한입 크기에 잘라 함께 볶아 간다.




 소금과 후추를 쓰고 한동안 기다리면, 농후한 고기 냄새가 나는 지방이 나왔으므로 


버섯이나 산채에 그것을 섞는다.




 쥬라고 하는 소리가 울려 귀에 기분 좋다. 


버섯과 산나물도 좋은 느낌에 타서 좋은 색상을 하게 되어 왔다.




옆에서 불을 지피던 야채 수프도 완성을 주장하듯 따뜻한 냄새를 풍긴다.




 매우 호화로운 고기와 야채의 냄새를 맡은 것으로, 내 안의 위주머니가 울었다. 


어느쪽이나 주장이 격렬한 것이다.




 야채 스프를 그릇에 부어, 볶음을 접시에 담은 나는 테이블로 옮겼다.




 물론, 야채 스프는 한 그릇 더가 확정되어 있으므로 냄비도 함께 가져와 준다.




만들어 놓은 빵, 아이샤에게서 받은 건포도를 늘어놓고 나는 재빨리 수프에 손을 댔다.




「아─, 상냥한 맛이다」




 야채 본래의 묘미가 응축되어 있어서 매우 맛있어.




 기진맥진이 될 때까지 익혀 둔 양파 등이 특히 최고다. 


부드럽게 된 야채 하나하나에 각각의 맛이 스며들고 있다.




 만들어 둔 빵을 스프에 담그면서 먹는 게 또 좋다. 


물면 밀의 풍미가 퍼지고 빨아 올린 야채의 묘미를 이렇게나 토해낸다.




 어제 만들어 딱딱해져 버린 빵도, 야채 스프가 있으면 얼마든지 먹을 수 있다.




 빵과 스프를 조금 먹으면, 다음은 멧돼지 고기와 버섯 볶음요리를 먹는다.




 멧돼지 고기를 씹으면, 입의 안에서 응축된 고기의 묘미가 넘쳐 나왔다. 

마일드한 사슴고기와 달리 중심 부분에 고기의 묘미가 가득 차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소금과 후추의 단순한 맛내기이지만, 소재의 맛이 심플하게 나와 있는 것이 좋다.




 그런 식으로 식사를 진행시키면 눈 깜짝할 순간에 평정해 버렸다.




 지금은 마지막 한 잔인 야채 스프를 홀짝홀짝 맛보듯이 마시고 있다.




 컵안에 떠 있는 야채를 보고 


나는  문득  생각한다.




 슬슬 생활도 침착해 왔고, 오래 전부터 하고 싶었던 농업을 해 볼까하고.




 부족한 것은 상인으로부터 샀고, 가구도 손에 들어 왔다. 

노르트엔데의 산에도 익숙해져서 사냥도 문제 없다. 

최근에는 어느 쪽인가 하면 짬을 주체 못하고 있는 시간이 많은 생각도 든다.




매일 사냥을 하는 것도 아니므로 작은 밭이라면 할 수 있지 않을까.




사냥을 하고 고기를 잡고, 밭을 갈고 자신의 채소를 먹는다. 그런 생활을 하고 싶다.




 에르기스씨가 농업이라면 가르쳐 준다고 했으므로, 오늘 조속히  방문해 보기로 하자.




 그렇게 생각한 나는 야채스프를 다 마시고 일어섰다








 ◆ ◆ ◆






집을 나와 마을 광장에 이르는 오솔길을 걸어 수십분.




 에르기스씨의 집에 향하면, 뒤에서 후로라가 밭일을 하고 있었다.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내가 가까워져 말을 걸면, 후로라가 일어나 웃는 얼굴로 인사를 한다.




그 손에는 잎이 달린 채소가 쥐어져 있었다.




 오늘은 잡초를 잡는 작업은 아니고, 발 밑에 비슷한 야채가 바구니에 들어가 있는 것으로부터 


수확을 하고 있는 것 같다.




 농업을 시작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는 나는, 무심코 신경이 쓰여 후로라에게 묻는다.




「그것은 무슨 야채?」




「앗, 이것입니까? 래디쉬예요. 전에 심은 것이 크게 되었으므로」




그렇게 말하고 후로라는 붉은 알뿌리가 붙은 야채를 보인다.




「순무를 닮아 있지만, 색이 희지 않고 크기도 다르네요……」




「어? 먹었던 적이 없었습니까?」




 순무라면 먹어본 적은 있지만 이렇게 작은 순무는 먹어본 적이 없다.




 내가 그렇게 수긍하면 후로라는 래디쉬의 흙을 털고 


통에 넣고 있던 물로 씻어냈다.




「자, 먹어 봐 주세요」




 후로라에 래디쉬를 건네받은 나는, 조속히 붉은 알뿌리 부분에 이빨을 세운다.




 포리포릭으로 한 기분 좋은 식감과 상쾌한 단맛이 나고, 그 뒤로 피릭과 괴로운 맛이 온다. 

이 괴로움에 약한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나는 상당히 좋아하는 맛이다.




「어떻습니까?」




「응, 신선하고 맛있어. 씹는 반응도 있고, 피릭과 오는 괴로움이 좋다」




 응, 채집한지 얼마 안 되기 때문인가 굉장히 맛있다. 

이 신선함은 채집한지 얼마 안 되면 맛볼 수 없을 것이다. 

이것을 맛볼 수가 있는 것은 기른 자의 특권이다.




 긁적긁적 열중이 되어 먹고 있으면, 후로라가 상냥한 듯한 미소로 이쪽을 보고 있었다.




「마음에 들어 받을 수 있어 좋았던 것입니다. 

이것, 종을 심어 20일이 지나고 수확이 가능하게 되는 야채 입니다. 

그 밖에도 가득 심고 있으므로 좋았으면 가져 가 주세요」




「너무!? 빠르구나!」




수확할 수 있을 때까지의 일수의 짧음에 놀라면서, 래디쉬를 가득 넣는다.




 그대로 물고 늘어지는 것도 좋지만, 샐러드로 하고 소스와 함께 버무리는 것도 좋을 것이다. 

톡 쏜 괴로움이 좋은 악센트가 될 것 같다. 

순무를 닮아 있으므로 얇게 잘라 익혀 주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오늘은 무슨 일입니까?」




 래디쉬의 요리 방법을 생각하고 있으면, 후로라가 목을 기울이면서 물어 온다.




 그렇다, 오늘은 에르기스씨에게 농업을 가르쳐 받기 위해서 온 것이었다.




 위험하게 래디쉬를 가지고 돌아가, 요리에 몰두하는 곳에 있었다.




「조금 생활이 침착해 왔기 때문에, 이번에는 스스로 작은 밭을 경작하려고 생각해」




「좋네요!」




「그렇지만, 농업이라든지 처음이니까 에르기스씨에게 다양하게 가르쳐 받으려고 생각한 것이다」




「그, 그렇습니까……」




 어? 조금 전은 기쁜듯이 하고 있었는데 어째서 갑자기 낙담할까?




 내가 조금 이상하게 생각하고 있으면, 후로라가 머뭇머뭇 하면서, 힐끔힐끔 시선을 이쪽에 향하여 온다.




 뭔가 말하고 싶은 것은 알지만,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것인지는 모른다.




 목을 기울이면서 기다리고 있으면, 후로라가 꾹 손을 꽉 쥐고,




「저, 저! 그, 농업의 지도……내가 해도 됩니까?」




「에? 뭐, 후로라가 좋다면 부디 부탁하고 싶지만, 바쁘지 않아?」




 마을에서 사는 동안에 안 것이지만, 후로라는 세탁에 청소, 요리에 산채 캐기, 꽃따기, 밭일과 세세한 역할을 가지고 있다.




 농업의 지도가 되면, 나의 집까지 몇번이나 발길을 옮겨야하니까,

체력이 적은 후로라에게는 힘들다고 생각한 것이지만.




「괜찮습니다! 아버지에게 말해 옵니다!」




 바로 그 본인은 희희낙락해고 집안으로 돌아갔다.




 그렇게 텐션의 높은 후로라는 좀처럼 보지 못했구나.




 언제나 밭일을 열심히 하고 있고, 채소에 대해 가르치기를 좋아하는 거겠지.






가끔은 이런 슬로우라이프 물도 정말 좋다고 생각되네요 


후로라와의 관계가 어떻게 발전할까 궁금하기도 하고..

'녹턴 맛보기/A 랭크 모험가의 슬로우 라이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더보기

맞춤형 다른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프로필사진
    폰타 2018.08.18 17:38

    그쵸 이런 슬로우라이프물을 보면 힘들다가도 마음은 편해져서 좋습니다ㅎㅎ
  2. 프로필사진
    퀴춘 2018.08.20 22:18

    용사엿던주인공이슬로우라이프를즐기러
    경치좋은곳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