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킴 팩토리 :: [녹턴 노벨] A 랭크 모험가의 슬로우 라이프 29화
본문으로 바로가기





흙만들기


 



 에르기스씨로부터 허가를 받은 후, 나와 후로라는 낫 같은 도구를 들고 우리 집 앞에 와 있었다.




「여기라면 문제없을 것 같네요」




 집의 주위에 있는 흙을 손대면서 후로라가 중얼거린다.




 아무래도, 여기의 흙은 충분히 야채나 작물을 만들 수가 있는 것 같다.




 나의 집의 주위에는 트악크의 집과 같이 나무들이 무성한 것도 아니기 때문에, 일조도 좋다. 

그 대신, 잔디나 잡초가 조금 자라고 있지만 뽑아 버리면 문제 없을 것이다.





 일조나 흙의 감촉, 배수를 확인한 후로라는 만족한 것 같게 수긍해 일어선다.




「우선은 기르기가 쉽고 빨리 수확할 수 있는 채소부터 기르기로 합시다」




「그렇게 되면, 조금 전의 래디쉬일까?」




「네, 그 대로입니다. 그 밖에 당근, 강낭콩, 셰일 같은 잎 채소가 처음하는 분께 추천입니다」




 래디쉬만큼은 아니지만, 이것들의 야채도 수확까지가 짧고, 별로 손이 많이 가지 않는 모양이다.




 단기간으로 농업의 전체적인 흐름을 잡을 수 있으므로 초심자인 나에게 딱일 것이다.




 무엇보다 곧바로 채집할 수 있다는 것이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갑자기 기간이 길어서 세세한 손질이 필요한 것은 기를 수 있을 것 같지 않다.


작물이나 야채는 해충에 범해지거나 기온이나 습도, 토양에 의해 시들어 버리는 일도 많다고 듣고.




「이것들의 야채라면 여기의 흙에서도 문제 없기 때문에, 조금 전의 4종류로부터 갑시다」




「네, 잘 부탁드립니다. 선생님」




 내가 꾸벅 고개를 숙여 말하면, 후로라가 간지러운듯이 웃는다.




「네, 야채를 기르고 수확의 즐거움을 맛봅시다」




기르는 채소를 정하면 조속히라는 듯이 우리들은, 흙을 경작하는 범위를 결정하고 풀베기에 착수한다.




 장갑을 끼고, 후로라로부터 빌린 낫을 손에 들고 키 큰 잡초를 베어 간다.




풀밭 아래쪽에 칼을 대고 잡아당기면 브치리와 섬유를 자르는 소리가 나고,, 미숙한 식물의 냄새가 감돈다.




 이 냄새는 그립다. 

퀘스트로 숲속에 있는 짐승 다니는 길을 지날 때는, 흔히 이렇게 방해가 되는 풀이나 가지를 칼이나 나이프로 베고 있었던 것이다. 그렇게 모험자가 여러 번 지나간 덕분에 커진 길도 있었군.




 뒤는 어렸을 때 무기를 살 수 없었던 무렵에 몬스터 상대의 무기로서 사용하고 있었지만, 

그 쪽은 피 비릿하기 때문에 그다지 생각해 내고 싶지는 않다.




 그런 사고를 내쫓듯이 나는 묵묵히 손을 움직인다.




 섬유가 가느다란 잡초라면 순조롭게 벨 수 있지만, 

섬유가 딱딱한 잡초가 많으면 한 번으로는 끊기지 않는다.




 슬쩍 같이 낫을 손에 든 후로라를 보면, 귀여운 콧노래를 노래하면서 경쾌하게 잡초를 베어 내고 있었다.




 내가 애먹이고 있는 섬유가 딱딱한 녀석인데……. 뭔가 요령이 있을까?




 후로라의 손 움직임을 보고 있으면 팔 전체를 사용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손만 사용하지 않고 팔전체로 흔들어……아아, 풀이 얽혀 왔다.




 용을 자른 미스릴검으로 베고 싶어졌군. 

저것이라면, 한 번 휘두름으로 시야에 있는 잡초를 벨 수 있을텐데. 


아니아니, 그런 걸 써서 어떻게 할 거야?




이렇게 평범한 낫으로 하는 것이 좋다.




 사고를 바꾸어 다시 후로라를 관찰하고 있으면, 풀의 줄기를 의외로 뿌리에 대고 자르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흠, 이 뿌리를 비스듬한 칼날 끝에 맞히고 슬라이드 시키듯이 대각선 뒤 윗쪽에 당기면 좋은 것인지.




 후로라의 흉내를 내고 시험해 보면 가벼운 힘으로 잡초가 끊어졌다.




 섬유에 걸리는 것 같은 무거운 감촉도 없다. 이것이라면 차례차례로 잡초를 벨 수가 있을 것 같다.




 순조롭게 끊어지는 낫의 감촉을 즐기면서, 나는 눈앞의 잡초를 베어 간다.




「알도씨, 낫의 사용법이 능숙하네요」




「그런가?」




「모험자때나 수렵을 할 때에 사용하고 있었으므로 익숙해져 있습니까?」




 아니, 전혀 사용하지 않습니다.

아주 방해인 가지나 긴 잡초를 검으로 베어버릴 정도입니다. 


과연 길을 여는데 뿌리채 베는 낫은 사용하지 않을까.




「뭐, 그런 곳이야」




 그렇지만, 지금 후로라의 움직임을 훔쳐 봐 필사적으로 기억했다는 것도 보기 안좋기 때문에, 


애매하게 대답해 둔다.




 실제, 모험자가 되어 칼날은 대충 다루고 있으므로, 조금 견본을 보면 그 나름대로 쓸 수 있으니


거짓말도 아니라고 생각한다.




「모험자때는 어떤 일을 하고 있던 것입니까? 역시 몬스터의 토벌입니까?」




 입다물어 잡초를 베고 있는 것도 한가했던가, 후로라가 손을 움직이면서 물어 온다.




「몬스터의 토벌이나, 물건의 배달, 거리의 청소, 요인의 호위등 뭐든지 했어」




「모험자라고 하면 몬스터의 토벌이라고 하는 이미지가 있습니다만, 배달이나 거리의 청소까지 하는군요」




 나의 말에 후로라가 놀란 것 같은 소리를 높인다.




 노르트엔데 주변에는 모험자 길드의 지부도 없고, 큰 거리도 없기 때문에 놀라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이따금 나타난 몬스터를 퇴치해 받기 위해서 부를 정도로이니까, 몬스터를 퇴치하거나 요인을 호위하는 이미지가 강할 것이다.




 모험자는 정말로 뭐든지 할거니까. 사람 많은 왕도에서는 그 만큼 일이 있다는 일이다.




「알도씨는, 어떤 몬스터를 쓰러트린 것입니다?」




「응─, 요―― 이 아니다. 리굴이라든지 고블린이라든지 레드 베어라든지, 마을에 오는 몬스터를 토벌 하는 것이 많았을까나」




 위험하다. 무심코 용이라고 말할 뻔했다. 

아니, 용이라고 해도 들키지 않는다고 할까 믿어 받을 수 없을 것이지만, 

머리가 이상한 사람 취급이 될 가능성이 있다.




 덧붙여서 리굴이라고 하는 것은, 긴 손톱을 기른 족제비를 닮은 몬스터다. 

잡식으로 무엇이든 잡아먹으니 밭의 작물이 자주 피해를 당하는 것이다.




「…………레드 베어」




「응? 어떻게든 했어?」




불쑥 중얼거린 후로라의 소리가, 잘 들리지 않았기 때문에 되묻는다.




「아니오, 아무것도 아닙니다! 굉장하네요. 나는 몬스터를 보면 무서워서 도망치기 시작해 버려요」




 후로라는 팔랑팔랑 손을 흔들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듯이, 묵묵히 잡초를 계속 베었다.




 후로라의 모습이 조금 신경이 쓰였지만, 너무 깊게 묻는 것도 나쁘기 때문에 나도 묵묵히 잡초를 계속 베기로 했다.




 가로세로 10미터 정도의 넓이에서 풀을 깎을 수 있었고

 지금은 남은 줄기의 뿌리와 갈색빛 나는 흙이 얼굴을 내밀고 있었다. 

뽑아낸 잡초는 가축의 사료 등에 사용할 수 있다라는 일로, 한곳에 모아 다음에 옮기기로 한다.




 방해인 잡초도 없어졌으므로 다음은 괭이의 차례다.




「동서로 향하여 이랑을 만든편이 해를 길게 맞으므로 옆으로 경작해 가네요」




 태양의 움직이는 방향에 따르는 것이 오래 해가 비칠거니까.




 낫으로부터 괭이로 바꿔 잡아 후로라의 말하는 장소에 선다.




 괭이의 무게를 살려 끝부분을 흙에 후벼파게 하면, 스윽한 흙의 감촉이 되돌아와서 조금 즐겁다. 


괭이의 흔드는 방법은 과연 몰랐기 때문에, 너무 파내지 않게 조심하면서 개간해 나간다.




 흙안에 있는 큰 돌이나 잡초의 뿌리는 제대로 없애고 조금씩 전진한다.




 괭이를 치켜들어, 찍어내린다. 

자쿠 자쿠하며 나와 후로라가 흙을 개간하는 소리가 들린다. 

단순한 작업이지만, 몇번이나 반복하고 있으면 꽤 중노동인 것을 안다.




 여름이 가까워져 더워 온 탓인지, 점점 땀이 흘러 왔다.




 이것은 상당히 근육을 사용하는 것이다. 


쓸데없는 힘이 있으면 곧 바로 지쳐 버린다. 여름 철은 기온도 있어 특히 힘들 것이다.




 체력이 그다지 없는 후로라는 괜찮을까 걱정했지만, 그녀는 리듬감 있게 나의 앞을 진행하고 있었다.




 몸전체의 힘을 능숙하게 사용하고 있으므로 쓸데없게 체력을 소모하지 않을 것이다.




 가는 몸이지만 후로라가 괭이를 흔드는 모습은, 당당하고 강력하게 보였다.




 나도 지고 있을 수 없다고 생각했지만, 경험자 상대에게 빠름을 겨루어도 어쩔 수 없기 때문에, 

정성껏 경작하는 것을 의식한다. 우선은 할 수 있는 것을 하자.




그렇게 마음을 고쳐먹고 지면에 찌르고 있던 괭이를 뽑아 낸다. 

괭이에 달라붙어 있던 흙이 후득후득 떨어져 간다. 

그리고, 한 걸음 전진해서 괭이를 찍어내린다.




 돌이나 잡초의 뿌리를 없애면서, 찍어내려 가면 힘을 넣는 방법이 알게 되었다. 


자신의 직감에 따라 한층 더 떨어뜨려, 흙을 일으켜 간다.




 그렇게 하고 있으면 어느새 밭의 구석에 간신히 도착한 것 같고, 

나의 담당하는 열의 흙이 보기좋게 파내지고 있었다.




 아무것도 없는 잔디나 풀로 흘러넘치고 있던 장소가 


밭의 모습을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그 변화에 스스로도 놀라, 감동하면서 바라본다.




「알도씨, 수고 하셨습니다」




 그렇게 한동안 바라보고 있으면 목의 갈증을 생각해 냈다. 


그 순간, 이쪽 생각을 읽은 것처럼 후로라가 수통을 내며 주었다.




 타이밍의 좋은 점에 놀라지만, 먼저 끝난 후로라가 준비해 주었을 것이다. 고맙다.




 목이 말라, 땀을 대량으로 흘리고 있었기 때문에, 차가운 물이 매우 맛있어.




「고마워요」




「아뇨 아뇨」




 목을 메어 인사를 하면, 후로라가 기쁜듯이 미소짓는다.




 후로라도 땀을 흘렸는지, 비단과 같은 금발이 피부에 들러붙고 있었다.




「마지막 편은 상당히 흔드는 법이 좋아지고 있었어요. 저것이라면 쓸데없이 힘이 들어가지 않아서 피곤하지 않을 것입니다」




「선생님의 가르침이 좋은 덕분입니다」




「아뇨 아뇨」




 알수없는 풍으로 대화를 하고 


우리들은 서로 웃는다.




 처음 왔을 때는 후로라와 이러한 농담을 할 수 없었는데.


그 만큼 그녀가 마음을 허락해 주고 있을 것이다. 그렇게 생각하면, 왠지 기쁘다.




 이런 식으로 서로 웃어, 서로 지지하는 멋진 여성이 옆에 있으면 좀 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을지도 모른다…….



'녹턴 맛보기/A 랭크 모험가의 슬로우 라이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더보기

맞춤형 다른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