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킴 팩토리 :: [녹턴 노벨] A 랭크 모험가의 슬로우 라이프 30화
본문으로 바로가기







밭생활




그리고 나는 수렵인으로서 생활하면서, 밭일을 하는 생활을 보내고 있었다.




흙을 경작해, 비료를 뿌려, 종을 뿌려 물을 준다. 


최초로 바쁘게 한 것은 그런 느낌의 일이다.




「앗, 싹이 나오고 있다!」




아침 일찍부터 집을 나와 밭을 확인하면, 밭에는 작은 녹색의 점이 보였다.




당황해 달려들면, 거기에는 흙으로부터 쑥하고 모습을 나타낸 작은 싹의 모습이.




무릎에 흙이 묻는 것도 상관하지 않고, 무릎을 꿇어 가까운 거리에서 바라보며 싹을 찌른다. 

그저 수 센티미터 정도의 작은 싹이지만, 확실히 존재하는 생명이다.




이것이 자신의 만든 밭으로부터 초목이 싹튼 생명이라고 생각하면 감개 깊은 기분이 된다. 


정말로 자라고 있구나하고.




아무것도 없는 흙으로부터 나온 단지의 래디쉬의 싹이지만, 이상하게 사랑스럽게 생각되었다.




20일 지나고 수확하는 것을 의심스러워 하고 있던 나이지만, 

이틀에 만에 싹이나는 페이스라면 그 대로일 것이다. 이 상태로 성장하면 반드시 곧바로 크게 된다.




특별히 하는 일은 없지만, 그 날은 몇 번이나 집에서 나와 래디쉬의 싹을 바라보러 갔다.




그리고 3일 후. 래디쉬의 싹이 한층 더 크게 되었을 무렵.




「솎아 냅시다」




후로라의 입으로부터 래디쉬의 싹을 솎아낸다고 말해져, 심하게 낙담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능숙하게 자라지 않는 것 같다.




도리는 알지만, 처음 자신이 싹트게 한 생명. 조속히 집어내는 것은 마음이 괴롭다.




후로라도 그 길은 지나간 길이라서 기분을 알 수 있는 것 같고, 등을 팡팡하며 두드려 주었지만, 

3 분 후  「그럼, 뽑읍시다」라고 웃는 얼굴로 말해졌다.




후로라의 웃는 얼굴이 일순간귀신으로 보였지만, 오랜 세월 밭일을 하고 있으므로 이미 결론짓고 있을 것이다.




뽑지 않으면 다른 싹도 안 되게 되어 버리므로 어쩔 수 없는 것이다. 


그렇게 자신에게 타일러 래디쉬의 싹을 빼내 간다.




사랑으로 찬미한 싹을 뽑아 내 가는 것은 꽤 힘들었다. 


단지 식물을 뽑아 내는 것만으로 마음이 깎아진 것은 처음이다.




어느 정도의 간격을 비우는 무렵에는, 래디쉬의 싹이 상당히 빠지고 있었다.




내가 그것을 슬퍼하고 있으면 


후로라가 싹도 먹을 수 있다고 하므로, 그 날은 고기를 구어 곁들인 샐러드로서 싹을 먹었다.




래디쉬의 싹은, 줄기의 부분이 약간 샤릭으로 하고 있어 신선했다.




처음 수확해서 먹는 건 래디쉬의 알뿌리의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설마 처음으로 싹을 먹는 일이 된다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씨 뿌리기를 하고  일주일간이나 지나면, 다른 야채의 싹이 점점 나왔다.




산에 가기 전에 밭을 돌봐, 산으로부터 돌아와 밭을 돌본다. 


지금까지는 래디쉬 하나만 보고 있으면 좋았던 것이지만, 그것이 4배가 된 탓인지 바빠져 왔다.




물론, 종류나 성장 스피드, 주의점도 다르므로 각각 배려를 해주지 않으면 안된다. 큰 일이다.




그렇게 생각하면, 한 종류라고는 해도 광대한 포도밭을 확실히 관리하고 기르고 있는 

아이샤와 이나는 굉장하다고 생각한다. 


아이샤가 귀찮아하는 이유도 모르는 것도 아니다.




여하튼 그토록 많은 포도를 한개씩 걱정해 가니까, 노고는 이만 저만의 것이 아닐 것이다.




초목이 싹튼 야채의 주선이나 잡초 뽑기, 해충 구제를 하고 있으면 쭉쭉 래디쉬가 성장해 간다.




그 사이에도 후로라는 시간을 만들어 몇 번이나 와 주었다. 


래디쉬에 관해서는 익숙해져 왔지만, 다른 야채인 당근, 강낭콩, 셰일 따위의 주선은 모르기 때문에 매우 기쁘다.




물론, 후로라 자신도 할일이 있어 바쁘지만, 그런데도 그녀는 거의 매일과 같이 얼굴을 내밀어 준다.




매일과 같이 얼굴을 내밀어서는 「야채는 성장하고 있습니까?」라고 말해 오는 것은, 함께 기른 그녀에게도 야채들에게 애착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후로라는 야채의 일이 되면 평소보다도 입이 매끄럽게 되고, 표정도 풍부하기 때문에.




가장 먼저 자라는 래디쉬는, 후로라와 함께 수확하고 

맨 먼저 둘이서 먹으려고 생각한다.




수확할 수 있는 시기가 즐거움이다.








◆ ◆ ◆






「안녕하세요, 알도씨」




수렵이 없는 휴식일. 야채를 돌보고 있으면 후로라가 뒤로부터 왔다.




「안녕하세요, 후로라」




여느 때처럼 일어서 인사를 돌려주면, 거기에는 기쁜 듯한 얼굴을 하고 있는 후로라가 서 있었다.




흰 블라우스에 감색의 스커트, 복장 자체는 평소와는 변함없지만 손에는 바스켓을 가지고 있고,

햇볕이 강해진 탓인지 머리에는 밀짚모자를 감싸고 있다.




이렇게 인사를 하는 것은 우리들의 사이에서는 당연한 듯이 되어 있었다.




아마, 내가 에르기스씨의 집에 방문했을 때에 


매회 이처럼 말을 걸고 있었기 때문에 후로라도 흉내를 냈을 것이다.




전에 후로라가 근처에 온 것을 감지하고, 먼저 말을 걸면 상당히 삐진 적이 있었다. 


아무래도 밭일을 하는 측의 인간은 상대를 알아차려도, 먼저 인사를 해서는 안 되는 것 같다.




나는 꽤 떨어진 거리로부터라도 발소리로 짐작 할 수가 있으므로, 가까워져 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근지럽지만, 

그리하면 후로라가 기쁜듯하므로 기분은 나쁘지 않다.




잘 모르는 주고받음이지만, 나도 지금은 좋아한다.




생긋 미소를 주고 받으면, 후로라는 여느 때처럼 이쪽에 다가온다.




「야채의 상태는 어떻습니까?」




「순조로워. 래디쉬도 뿌리가 크게 되었기 때문에, 이제 곧 수확시기가 아닐까?」




내가 몸을 숙여 발밑에 있는 잎이 크게 된 래디쉬를 가리키면, 후로라도 옆에 몸을 숙여 관찰한다.




순간에, 그녀로부터 달콤하고 부드러운 향기가 감돌아와 조금 갈팡질팡해 버린다.




나도 에르기스씨의 집과 같은 비누를 사용하고, 빈번하게 목욕탕에 들어가 있지만 이런 향기는 나지 않는다. 

이것은 여성 특유의 향기라고 하는 녀석일까.




「앗, 사실이군요! 이것이라면  2, 3일에 수확할 수 있어요」




내가 그런 것을 생각하고 있으면, 후로라가 순진한 미소를 띄워 말해 온다.




「좋았다―」




앞으로 2, 3일에 수확을 할 수 있다고 말해져 나의 뺨도 느슨해진다.




래디쉬도 문제는 없는 것 같고, 뒤는 이제 내버려 두는 것만이라도 수확을 할 수 있을 정도다.




「정말로 20일 지나고 수확할 수 있는 것이군」




종을 심고 나서 22일. 

수확을 3일 뒤로 해도, 수확까지 25일이다. 


이 정도의 단기간에 수확할 수 있는 것은 놀라움이다.




후로라의 어드바이스에 따라 일주일 씩 종을 심고 있으므로, 다음주가 되면 그 쪽도 수확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이 한동안 계속된다면 당분간은 래디쉬가 마음대로 잡히는구나.




「계절이나 기후 따위에 좌우됩니다만, 주선의 방법이 나쁘면 좀 더 시간이 걸릴 때도 있어요. 이 정도 단기간으로 건강한 래디쉬가 자란 것은 알도씨의 주선이 좋았으니까예요」




과연, 확실히 비가 계속되거나 해충에 먹혀지거나 흙을 들이는게  늦었다거나 하면 건강하게 자라지 않으니까 말이지.




「후로라가 익숙지 않은 나를 신경 쓰며 세세하게 조언해 준 덕분이야. 고마워요」




후로라가 몇 번이나 얼굴을 내밀고 확인해 주거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을 간결하게 정리해 주지 않았다면

여기까지 무사하게는 자라지 않았을테니까.




「아, 아니오. 터무니 없습니다」




내가 생긋 웃으면서 예의를 표하면 후로라가 흰 뺨을 붉게 해 허둥지둥한다.




나에게로의 낯가림은 벌써 없어진 것 같지만, 여전히 부끄럼쟁이인 것은 변함없는 것 같다.




「앗, 그것보다 오늘은 도시락을 가져온 것으로……점심, 함께 어떻습니까?」




부끄러워하는 후로라를 흐뭇하게 보고 있으면, 후로라가 바스켓을 앞에 내밀고 


눈을 치켜 뜨며 봐 왔다.




확실히 태양은 이제 중천에 걸려 있으므로 점심 때다. 


야채를 보는 김에 만들어 준 것이리라. 나도 정확히 배가 비어 온 곳이다.




「응, 부탁한다. 어떻게 해? 모처럼의 도시락이고 밖에서 먹어?」




모처럼의 도시락이다. 

이대로 우리 집에서 먹는 것도 평소 같아 재미없고 아깝다.




내가 물으면, 후로라가 생긋 웃는다.




「꽃밭에 갑시다!」





'녹턴 맛보기/A 랭크 모험가의 슬로우 라이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더보기

맞춤형 다른 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프로필사진
    폰타 2018.08.18 17:47

    데이트편 보고싶네요
    완전 꿀잼입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