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텍본] 나는 아직 진심을 내지 않았다 (번역기/1화 맛보기)


이번 올릴 소설은 



나는 아직 진심을 내지 않았다

(俺はまだ、本気を出していない) 입니다.





현재 일본에서 서적으로 정발 중인 작품입니다.




이 작품의 어필사항&주의사항



1.제비 뽑기 무쌍 하렘권 작가의 차기작


2. 역시나 하렘 작품..


3. 역시나 주인공 최강



-솔직히 이 작가의 작품들은 성향이 모두 동일한 느낌입니다.




현재 2019년 7월 14일 97화까지 번역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원본 : https://ncode.syosetu.com/n8213ez/





키워드: R15 잔혹한 묘사 있어 이세계 귀족 마법 내정 주인공 최강 검과 마법 무쌍 물건 만들기 지식 치트 

판타지 힘을 숨겨도 최강 치트남 주인공 하렘 갑자기 출세함





줄거리: 진심을 보이지 않아도─최강.

귀족의 4남으로 태어난 헤르메스는 실력과 재능을 숨긴 채로 제멋대인 생활을 보내고 있었지만.

어느 날 세명의 형이 모두 죽은 일로, 그는 조금씩 집을 잇게 되어버린다.


진심을 보이고 싶지 않은 헤르메스는 적당하게 당주의 일을 하지만, 

그런데도 그의 초월 한 능력이 본인의 의식을 무시해,


 집을 더욱 발전시키고 이윽고 왕국에까지 발전시켜 간다.




[라이킴]나는 아직 진심을 내지 않았다.txt



  1. 이전 댓글 더보기
  2. profile
    샤벳뜨

    너무 바껴서 좀 적응 안되지만 ...
    하렘은 일단 받고보...

  3. profile
    Endimion26

    믿고보는 하렘작가!
    사이트 바뀌셨군요! 뭔가새롭고 전좋습니다!

  4. profile
    kijun

    오 이 작가님은 믿고봐야죠!
    매번 감사합니다

  5. profile
    은雪

    일러는 취적이넹

  6. profile
    사복무

    wow 오랜만입니다 라이킴님. 사이트가 바뀌었네요 요번 올리신 소설도 일러도 이쁘고 힘을 숨기려고 하지만 드러나고 마는 무쌍전개 좋아합니다 리모델링 된 사이트, 소설 둘다 취저입니다^~^

  7. profile
    원이3

    오랜만이시네요~
    제비하렘이면 괜찮을듯

  8. profile
    Preol

    이작가님 전작도 꽤 재미있게 봤었죠 시원시원해서 읽는맛도 좋았고요
    이번에도 잘보겠습니다

  9. profile
    참호시월

    이것도 한번 읽어봐야 겠군요 ㅎㅎ

  10. profile
    ytr1030

    제목부터 먼치킨 냄새를 풀풀 풍기는 소설이군요!
    잘모겠습니다!

  11. profile
    레오나르

    놀러왔는데 많이 바꼈네요 ㅎㅎ
    잘 보겠습니다 ~

  12. profile
    deuk53

    뭔가 많이 바껴있네요 영주물 좋아하는데 기대해봅니다

  13. profile
    kang4196

    주인공이 뭐만하면 일을내내요ㅋㅋㅋ

  14. profile
    카심

    개인적으로 매우좋아하는 유형의소설이네요
    그리고남주가 진심을 내지않지만 가끔술먹고 취해서진신을 내는모습이귀여워요

  15. profile
    안사리

    흠 이것도 요즘 소설 내용 대부분과 같이 주인공이 최강에 속하고 하렘물이네요
    정령환상기 같은것도 굉장히 좋아했는데 먼가 비슷한 면이 많은것 같아 저한테 많이 끌리는듯
    이것두 재밌게 봐볼게요 감사합니다!!

  16. profile
    슬로우라이프

    만화로도 있으려나?

  17. profile
    chlxn11

    진심은 언제보여주나요?

  18. profile
    Sillust

    너무 무난해보이는 설정이라 별로 일거같은데 댓글 반응들이 너무 좋네요 한번 읽어보겠습니다!

  19. profile
    공복

    댓글 평이 나쁘지않아 읽어봅니다~

  20. profile
    퀴춘

    잘보겠습니다!

  21. profile
    미소

    오 재미있어보여!! 댓글을 보면 좀 정석적인느낌같지만 재밌다고하니 이건 봐야겠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