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텍본] 마을만들기 게임의 NPC가 살아있는 인간이라고 밖에 생각되지 않는다 (번역기/1화 맛보기)

라이킴 팩토리

이번 올릴 소설은 




마을만들기 게임의 NPC가 살아있는 인간이라고 밖에 생각되지 않는다


(村づくりゲームのNPCが生身の人間としか思えない) 입니다.





현재 일본에서 서적으로 정발 중인 작품입니다.





이 작품의 어필사항



▷ 수작 발굴기 카게무샤님의 추천작



 음.. 그냥 온라인 게임을 하는 내용인가요?..

VR도 아닌 것 같고.. 뭐 참신하긴 하네요







현재 2019년 10월 9일 86까지 번역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원본 : https://ncode.syosetu.com/n1119fh/



키워드 : 신분차이 일상 홈드라마 인공지능 마을 만들기 게임 운명의 신 과금 여동생




줄거리 : 삼십을 지난 히키코모리의 니트인 요시오에게 발신인 불명의 소포가 도착한다. 

그 내용은 게임 디스크로 제목이 『운명의 마을』이라고 써 있었다. 

취미의 현상으로 맞힌 게임일거라고 가벼운 기분으로 다운로드하면 

실사와 구별하지 못할 것 같은 미려한 CG의 게임이 시작된다.

게임내의 마을사람들 전원이 고성능 AI로, 마치 인간과 같은 거동을 하는 일에 당황하면서도 게임에 빠져 간다. 

그 게임에서 요시오는 운명의 신이 되어 마을 사람을 이끄는 입장이 되지만, 게임내에서 할 수 있는 것은 하루 한 번의 신탁이라고 하는 이름의 지시를 내리는 것으로, 마을사람들의 감사의 기분을 포인트화해 실행할 수 있는 기적의 힘만.

신과 같이 우러러볼 수 있는 자신과 현실의 한심한 자신. 그 차이에 고뇌하면서 때에 마을사람을 구해, 가끔 마을사람에게 감화 되고 요시오의 현실 세계는 호전되어 간다


[라이킴]마을만들기 게임의 NPC가 살아있는 인간이라고 밖에 생각되지 않는다.txt